대웅제약, '호이스타정' 코로나 치료제로 거듭나나

김민주 / 기사승인 : 2020-08-20 16:38: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외 연구자 임상 계약 체결

 

[팩트인뉴스=김민주 기자] 대웅제약은 삼성동 본사에서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원자력의학원과 코로나19치료제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산염)'에 대한 해외 연구자 임상개발을 위한 공동연구계약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대웅제약은 임상시험에 필요한 의약품 공급과 해외 임상시험 승인 지원, 긴급사용승인 신청 등 허가와 관련된 제반 사항을 수행하며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해외 연구자 네트워크 개발 및 공동연구 진행을 담당한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해외 연구자와 임상 프로토콜을 공동개발한다.

앞서 대웅제약은 만성 췌장염 및 위절제 수술 후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호이스타정'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지난달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2상시험을 승인받았다.

‘호이스타정’은 '카모스타트'를 주성분으로 한 대웅제약이 자체 생산하여 시판 중인 의약품이어서 곧바로 임상 2상에 빠르게 진입할 수 있었다.

‘카모스타트’는 독일 괴팅겐 라이프니츠 영장류 연구소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효과를 세계적인 학술지 '셀'에 게재하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 논문에 따르면 ‘카모스타트’는 바이러스의 세포 진입에 필요한 프로테아제의 활성을 억제시켜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포 내로 진입하는 것을 차단한다.

또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사람 폐세포에서 카모스타트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억제 효능을 평가한 결과, 대조군으로 사용된 렘데시비르보다 우수한 항바이러스 효능이 확인됐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한국원자력의학원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호이스타정’의 글로벌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속화를 기대한다”며 “대웅제약은 ‘카모스타트’를 포함해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중인 ‘니클로사마이드’ 등의 개발을 신속히 완료해 무증상 확진 환자부터 중증 환자에 이르는 모든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류왕식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은 “대웅제약, 한국원자력의학원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경구용 약물인 ‘카모스타트’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능이 신속히 임상에서 검증돼 경증 환자 치료 및 코로나19 종식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팩트인뉴스 / 김민주 기자 minjuu090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