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자백’, 유재명 “많은 분들의 노고와 시청자 사랑에 감사”

이지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3 16:17: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지현 기자]배우 유재명이 ‘자백’을 마무리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자백’이 지난 12일 밤 16부작을 끝으로 종영했다.

법정수사물이라는 장르를 간결하게 풀어낸 스토리와 영화 같은 연출,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진 작품으로 호평 속에서 막을 내렸다.

유재명은 한번 물면 놓지 않는 ‘악어’처럼 범인을 집요하게 쫓는 강력계 형사반장 ‘기춘호’ 역을 소화했다.

베테랑 형사의 강렬한 카리스마와 극 중 이준호와의 훈훈한 브로맨스를 자연스럽게 넘나드는 유재명의 연기는 보는 이로 하여금 긴장감과 이완을 반복시키며 몰입감을 선사했다.

특히 진범을 잡기 위해 분투하는 형사의 집념과 뚝심은 유재명의 진정성 담긴 연기로 설득력을 얻으며 작품의 의미를 되새기게 만들었다.

이에 대해 유재명은 “멋진 작품을 만들기 위해, 너무나 많은 사람들의 수고와 노력이 있었다”며 함께한 스태프를 비롯해 배우, 제작진 등 모든 ‘자백’ 팀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어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우리 작품이 더 좋은 세상으로 나아가기 위한 작은 밑거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고 소회를 전했다.

‘자백’을 마친 유재명은 영화 ‘킹메이커 : 선거판의 여우’ 촬영에 합류한다. 

 

곧 여름 개봉 예정인 ‘비스트’ 외에도 여러 차기작을 검토 중에 있어 다양한 작품에서 그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팩트인뉴스 / 이지현 기자 factinnews@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