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일부 품목 허가…“최악은 면했지만 불확실성은 여전”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8 18:28: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품목으로 정한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 중 포토레지스트와 에칭가스에 대한 수출을 허가했다.

8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7일 극자외선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수출허가를 발급했다. 또 삼성전자 중국 시안 공장에 일본 기업의 에칭가스 수출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극자외선 포토레지스트 수출 재개로 차세대 D램 반도체와 7나노‧5나노 공정 미세화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품목에 대한 일본의 수출 재개 결정은 일본 정부가 지난달 4일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시행한 지 한 달여만이다. 수출허가 심사 기간이 최대 90일로 규정된 만큼 첫 수출 허가 여부가 10월쯤 결정될 것이란 전망이 많았지만 예상보다 두 달이나 일찍 허가가 이뤄진 것이다.

이로써 3개 소재 수출 ‘원천 차단’이라는 최악의 상황은 면했지만 관련 업계는 이 같은 상황이 앞으로도 이어질지에 대해선 의문이 크다.

한 업계 관계자는 “수출 규제 품목에 대한 수출 허가가 이뤄졌지만, 여전히 일본만 쳐다보고 있어야 하는 상황”이라며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현 상황에서 일부 품목이 허가된 것을 다행이라고 말하긴 어렵다”라며 “아직 판단하기는 이르다. 거래선 다변화 등 소재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정성욱 기자 swook326@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