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중 9명, 휴가 중 회사 연락 원치 않아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9 16:18: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직장인들이 휴가철에 가장 싫은 직장 내 비매너 행위로 ‘휴가 기간에 업무 관련 문의나 지시’를 꼽았다.

9일 취업 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직장인 852명을 대상으로 ‘여름 휴가철 오피스 비매너’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직장인들은 최악의 오피스 비매너 행위로 (복수응답 기준) ▲휴가 중인 것을 뻔히 알면서 업무 관련 문의나 지시하기(62.7%) ▲이메일을 보내거나 단톡방에 소환하는 등 불필요한 연락하기(34.4%) ▲업무 정리나 처리를 하나도 해놓지 않고 무책임하게 휴가 가기(33.3%) ▲어디가? 누구랑? 뭐할거야? 등 꼬치꼬치 캐묻기(27.1%) ▲휴가일정 승인 안 해주고 질질 끌기(23.2%)가 순으로 꼽았다.

특히 업무적으로나 업무외적으로도 연락하지 않기를 바라는 직장인들의 응답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도 ▲휴가 떠나기 전 임박해서 무리한 업무 배정(21.0%) ▲일정 공유나 조율 없이 닥쳐서 통보하기(17.7%) ▲이미 조율한 일정은 무시하고 자기 일정 잡기(14.2%) ▲폭풍쇼핑부터 휴가지 검색까지, 업무는 안하고 개인용모 처리하기(10.7%)도 직장 내 휴가철 비매너 행위로 꼽혔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