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파월 의회 증언 주시하며 ‘혼조’ 마감… 다우 0.08%↓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08:54: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뉴욕증시가 파월 의장의 하원 의회 증언을 기다리면서 관망심리가 형성돼 혼조세를 보였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오는 10~11일(현지 시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의회 증언을 앞둔 가운데 혼조세로 9일 마감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08% 하락한 2만6783.4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 지수는 전날 대비 0.12% 오른 2979.63을, 나스닥지수는 0.54% 상승한 8141.73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하원 증언에서 파월 의장이 통화정책과 관련해 어떤 방향을 제시할지 주목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파월 의장이 금리 인하 기대를 약화시키는 발언을 할 경우 증시가 타격받을 수 있어 경계하고 있다.

금리 선물 시장은 연준의 7월 금리 인하 가능성을 100% 반영하고 있지만, 씨티그룹 등 일부 기관에서는 연준이 7월에 금리를 내리지 않을 수 있다는 진단을 내놓기도 했다.

연준 내에서도 금리 인하 기대를 낮추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연준) 총재가 기준금리를 내리거나 올릴 급한 필요성은 없다면서 올해 금리가 변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파월 의장을 끌어 내리려는 움직임은 없다고 밝혔지만, 연준이 지난해 12월의 금리인상을 되돌릴 것으로 믿는다면서 금리인하를 거듭 촉구했다.

중국과의 무역협상에서는 엇갈린 소식이 발표됐다.

미국 상무부는 전일 중국과 멕시코의 구조용 강재 수출업체들이 부당하게 보조금을 지급받았다는 예비 판정을 내렸다.

그러면서도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이날 미국 기업들이 물품 판매 허가를 신청하면 국가안보에 우려가 없는 제품에 한해 면허를 발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류허 중국 부총리 등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CNBC는 보도했다. 양국 실무단이 대화를 시작한 점은 증시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

대규모 구조조정에 돌입한 도이체방크 주가 약세가 이어진 점도 시장에 부담이 됐다.

유럽증시는 일제히 하락세를 보였다. 독일 대형 화학 회사인 바스프(BASF)에 실적 경고가 떴기 때문이다. 이날 범유럽 지수 스톡스600은 전날 대비 0.51% 하락한 387.92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CAC40지수는 0.31% 내린 5572.10을, 독일 DAX30지수는 0.85% 감소한 1만2436.55로 장을 마감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0.17% 떨어진 7536.47로 거래를 끝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