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범죄 최근 5년 '8271건'…그 중 몰카 범죄 '2050건'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5 17:07: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철도역사와 열차의 범죄발생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는 ‘몰카 범죄’ 또한 계속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철도범죄 최다 발생역은 수원역이었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국토교통부 철도특별사법경찰대가 제출받은 ‘철도역사와 열차노선의 범죄 발생 현황’에 따르면 2015년 이후 올해 7월까지 철도역사와 열차노선의 몰카 범죄 건수는 2050여건에 달했다,

자료에 따르면 몰카 범죄는 ▲2015년 164건 ▲2016년 363건 ▲2017년 543건 ▲2018년 678건 ▲2019년 302건(7월 현재)으로 매년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전국의 철도역사 가운데 몰카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역은 ▲수원역(68건)이었다. 이어 ▲안양역(45건) ▲미금역(18건) ▲신도림역(12건) ▲서울역(6건) 등의 순이었다.

열차 노선별로는 ▲경인·경수선(23건)에서 몰카 범죄가 지난해 가장 많이 발생했다. 이어 ▲경부선(20건) ▲안산선(3건) ▲분당선(1건) 등의 순이었다.

연도별로는 ▲2015년 164건(162건 검거) ▲2016년 363건(359건 검거) ▲2017년 543건(540건 검거) ▲2018년 678건(679건 검거) ▲2019년 7월 302건(301건 검거) 등의 몰카 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5년 이후 올해 7월까지 몰카 등 전체 범죄발생 건수는 총 8271건이었다. 이중 7976건이 검거됐다.

특히 수원역은 몰카 범죄 뿐 아니라 전체 범죄 발생도 전국 철도 역사 가운데 가장 많은 147건을 기록했다.

박재호 의원은 “철도는 많은 국민들이 이용하고 있지만 열차와 철도역사의 범죄발생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면 “특히, 여성을 대상으로 한 몰카 범죄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여성 철도경찰의 증원과 몰카 탐지 장비의 추가 보급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