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스마트시티 예비창업가에 최대 1억원 지원”…최대 70명 모집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3-17 16:51: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토교통부는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함께 내달 20일까지 4차 산업혁명 스마트시티 분야 창업 사업화 지원 공모를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선정된 예비창업자 70명에게는 시제품 제작. 마케팅 등 사업화 자금을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하고, 업종에 적합한 창업교육과 다양한 기업 민원 및 경영관리 노하우를 보유한 전담 멘토도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예비창업자(신청자)의 나이 제한을 없애 중장년층에게도 창업 기회의 폭을 넓혔다.

전체 사업비도 지난에 39억원에서 4억원 늘어난 43억원으로 창업자 1인 기준으로 약 600만원 더 지원받게 된다.

사업화 자금은 금액한도를 정한 바우처를 통해 지급한다.

창업 성과물이 실제 판매로 이어지도록 국제행사에 전시공간을 제공하고, 작년 12월부터 솔루션 수요자와 공급자간 자유롭게 거래하는 온라인 ‘솔루션 마켓’에도 참여할 기회를 부여할 계획이다.

스마트시티 창업기업 지원사업 참가 희망자는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내달 20일까지 온라인(www.k-startup.go.kr)으로 신청하면 된다.

정부는 신청이 접수되면 ▲창업아이템의 개발 동기 ▲사업화 전략 ▲시장진입 및 성과창출 전략 ▲대표자와 팀원의 역량 등에 대한 서류평가 및 발표평가를 통해 지원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익진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메가트랜드를 활용해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충하는 것이 현 시점에 중요한 화두인 만큼 시민들의 삶 전반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는 스마트시티 분야 창업에 뜻이 있는 분이라면 도전해 볼 것을 적극 추천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