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교육당국, 교섭 결렬…2차 총파업 검토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2 15:21: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는 22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금인상 등 요구안 수용과 장관·교육감 직접교섭을 요구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와 교육당국 간 실무교섭이 재개됐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학비연대는 2학기 2차 총파업을 실시하겠다는 방침이다.

22일 교육당국에 따르면, 학비연대와 시도교육청 실무교섭단은 전날 세종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회의실에서 4시간가량 교섭을 벌였으나 결국 결렬됐다.

교섭이 결렬된 이후 학비연대는 교섭 중단을 선언했다.

학비연대는 ▲기본급 6.24% 인상 ▲근속수당 월 7500원 인상 및 상한 폐지 ▲근속수당 가산급 신설 ▲명절휴가비‧정기상여금‧복지비 인상 ‧9급 공무원 초봉 80% 수준으로 공정임금제 실현 등 6대 요구안을 내세웠다.

반면 교육당국은 기본급 1.8% 인상률에 교통비‧직종수당을 산입한 0.9% 추가인상안과 직종간 기본급을 차등 인상한다는 내용의 최종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학비연대는 “해마다 노조와 협상하지 않아도 적용되면 공무원 평균임금인상률 1.8% 인상에 기존에 받고 있던 교통비와 수년간에 걸쳐 투쟁해 만든 직종수당을 없애고 모조리 기본급에 산입해 최저임금에 맞추는 ‘조삼모사’안”이라며 반발했다.

학비연대는 22일 오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섭파행이 계속된다면 우리는 또 다시 총파업으로 갈 수밖에 없다”며 “더 이상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우롱하지 말고 교육부장관과 교육감들이 직접 교섭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어 “지난 7월 총파업을 통해 비정규직 철폐를 향한 국민들의 바람과 염원을 직접 확인했다”며 “우리는 더 강력한 투쟁과 총파업으로 대응해 반드시 공정임금제 쟁취, 교육공무직 법제화로 진짜 정규직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