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 “일본 규제 부정적…소재‧부품 국산화 가능”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5 18:32: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우리나라 벤처기업 80% 이상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부정적인 영향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3~4년 내 소재 분야 국산화가 가능하다면서 긍정적인 전망을 보였고, 이를 위해 국내 수요처 확대와 연구개발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벤처기업협회는 지난달 17~25일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현장 체감도 조사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조사는 일본 수출규제 3개 품목 관련 기업(14개사), 화이트리스트 제외 관련 기업(48개사), 향후 무역규제 직‧간접 기업(243개사) 등 국내 벤처기업 335개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 80~90% 이상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영향이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특히 일본 수출규제 3개 품목에 해당하는 기업의 85.7%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다소 긍정적’이라는 응답은 14.3%에 불과했다.

또한 해당 기업의 38.5%가 이를 견딜 수 있는 기간이 ‘최대 6개월’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71.4%는 ‘정부의 도움이 있어야 가능하다’라고 답했고, ‘스스로 가능하다’라는 응답은 21.4%, ‘정부의 도움이 있어도 불가능하다’라는 응답도 7.1%를 보였다.

대응책으로는 ▲수입선 다변화(32~38%) ▲신제품 개발(24~25%) ▲연구개발 및 설비투자 확대(21%~24%) ▲긴축 재정(4.2~4.8%) 등의 응답이 나왔다. ‘대응책이 없다’는 응답도 8.5~9.5%를 차지했다.

정부 차원의 대응책으로는 ▲제조 및 기술벤처 육성을 위한 투자‧자금지원 및 R&D 지원(70~75%) ▲경영안정자금 및 세제 징수 유예 등 지원(16%) ▲수출입 제품 및 기술 인증 관련 규제 개선(4~13%) 등의 응답이 나왔다.

기업들은 수출 규제 3개 품목을 비롯해 추가 규제가 예상되는 소재의 국산화에 대해서는 42.9%가 ‘3~4년 내 국산화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1~2년내 국산화 가능’이라는 응답은 35.7%, ‘5~10년 내 국산화 가능’은 14.3% 순을 기록하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를 위해 기업들은 ‘판로’가 필요하다고 소리를 높였다. 벤처기업협회에 따르면 관련 기업들은 “국내 소재업체의 물량을 국내 기업이 구매해 준다면 위기를 모면할 직접적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를 위해 “정부가 대기업과 국산화 기업을 컨소시엄 형태로 묶어 일정 부분 사용을 강제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안건준 벤처기업협회 회장은 “벤처업계는 대기업과 협력해 벤처기업이 개발한 제품으로 대기업 기술은 높이는 ‘팀 코리아’ 전략을 지속적으로 호소해 왔다”며 “이번 수출규제가 단기적으로는 위기지만, 전략적 접근을 통해 기술력 및 혁신역량을 보유한 벤처기업을 육성해 소재의 국산화를 이룰 수 있는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는 민간 중심 벤처정책자문단인 ‘빌스클럽’도 참여해 수출 규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빌스클럽은 학계‧업계‧정계 주요 인사 29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으로 지난해 2월 출범했다.

이들은 일본 수출규제의 장기화에 대해 47.1%가 ‘가능성이 낮다’고 답했다. ‘높다’는 응답은 35.3%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결방안으로는 ‘정부의 외교적 해결을 위한 다양한 옵션 실행과 시장 안정화 방안 발표’, ‘장기적‧체계적인 국산화 전략과 글로벌 협력 전략’ 등을 꼽았다. 또한 ‘우수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 정책 마련’과 ‘대‧중소기업 간 개방형 혁신 활성화’등의 선결과제를 제시했다.

[사진 제공=벤처기업협회]

 

 

팩트인뉴스 / 정성욱 기자 swook326@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