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Z세대, 패션 명품 소비 실태 조사…1위 구찌, 2위 샤넬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8 18:10: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청년층은 연령대에 따라 명품 브랜드에 대한 인식 및 소비 목적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내일20대 연구소는 18일 전국 만 15~34세 남녀 중 최근 6개월 내 패션 제품 구매 경험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구찌, 밀레니얼&Z세대에게 ‘명품’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 1위


밀레니얼&Z세대는 ‘명품’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로 구찌(41.2%) 샤넬(24.8%) 루이비통(7.2%)을 꼽았다. 

 

특히 구찌는 10대 후반(61.9%)에게 가장 인지도 높은 브랜드로 30대 초반(21.8%)의 인지도와 3배 가까운 차이를 보였다.

 

한편 30대 초반에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명품 패션 브랜드는 샤넬(30.6%)이었다.

 


연령별 구매 원하는 명품 달라… 10대 후반은 의류·신발, 20~30대는 지갑·가방


만 15~34세 응답자에게 명품 구매 경험을 물어본 결과 명품 지갑(41.4%)의 구매 경험이 가장 많았고 이어서 가방(29.2%) 시계(22.4%) 순이었다.


구매 의향 역시 지갑(54.0%)이 가장 높은 가운데 연령별로 가장 구매하고 싶은 제품이 달라 눈길을 끌었다. 

 

10대 후반은 의류(58.3%) 신발(56.0%)의 구매 의향이 가장 높았으나 20대는 지갑 30대는 가방을 가장 선호했다. 

 

 

명품 구매는 자기만족을 위한 것… 좋은 품질과 유행 타지 않는 디자인 원해 

밀레니얼&Z세대는 명품을 자기만족을 위해(76.6%) 구매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과소비라고 응답한 비율은 33.6%로 훨씬 적었다. 

 

구매하고 싶은 명품의 조건 1위는 좋은 품질(64.4%) 2위는 유행 타지 않는 디자인(51.4%)으로 나타났다.


명품으로 인식하는 최소 가격은 시계가 평균 290.8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가방이 209.5만원 주얼리가 208.5만원으로 나타났다. 지갑은 평균 97.4만원으로 다른 패션 제품에 비해 가격대가 낮게 나타났다.

 

 

10대 후반은 모두 아는 유명 브랜드 선호, 20~30대는 실용성 및 사회적 목적 고려


10대 후반이 생각하는 명품과 20~30대가 생각하는 명품은 달랐다.

 

10대 후반 5명 중 3명(59.5%)이 모두가 알아보는 명품을 구매하고 싶다고 응답해 명품을 타인에게 드러내고 싶어 했다. 구매하고 싶은 명품의 조건으로도 품질(66.7%) 다음으로 들으면 누구나 아는(48.8%) 브랜드가 꼽혔다.


한편 명품 구매 이유에서 20~30대는 명품의 실용적 목적을 중시한다고 답했다. 

 

사회초년생인 20대 후반은 오랫동안 착용할 수 있어서(50.5%) 구매했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명품 하나쯤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인식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30대 초반은 결혼식이나 동창회 같은 모임에서 착용하기 위해 구매했다(41.8%)고 답했다.


신지연 대학내일20대연구소 연구원은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밀레니얼&Z세대에게 패션 명품은 여전히 인기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스트릿 패션과의 컬래버레이션, SNS 마케팅 등 정통 명품 브랜드의 발 빠른 변화와 힙합 가수들의 플렉스, 유튜브 하울 영상 등 자신의 소유물을 자랑하는 문화가 밀레니얼&Z세대의 명품 선호도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본 조사는 데이터스프링이 운영하는 한국 패널 서비스 ‘패널나우’의 패널을 제공받아 진행했으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학내일 20대연구소는 대학내일에서 운영하는 대학생 및 20대 전문 연구기관이다.

 

(사진제공=대학내일 20대연구소)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