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4월 3조1010억원 주식‧채권 순투자… 시가총액 32.4% 보유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3 14:33: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지난 4월 한달동안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시장과 채권시장에 총 3조1010억원 순투자 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3일 발표한 2019년 4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 주식 2조5750억원을 순매수, 상장채권 5260억원을 순투자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순유입된 자금은 총 3조1010억원으로 집계됐다.

외국인 주식투자는 지난 3월 590억원 순매도로 전환한 뒤 1개월 만에 순매수로 돌아섰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1조4000억원으로 가장 높은 순매수 금액을 기록했고, 중동지역은 1000억원을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영국 7000억원, 룩셈부르크 4000억원, 미국 4000억원 등이 순매수했고, 사우디와 스웨덴, 홍콩은 각각 1000억원을 팔았다.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 주식 보유잔고는 575조9000억원으로, 전달에 비해 21조2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시가 총액의 32.4%에 해당한다.

미국이 245조6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2.7%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유럽 169조1000억원(29.4%), 아시아 67조7000억원(11.8%), 중동 19조8000억원(3.4%) 순으로 나타났다.

채권은 3월에 이어 순투자를 유지했다.

4월말 기준 채권 보유규모는 112조원으로, 전체 상장잔액의 6.3%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유럽과 미주에서 7000억원, 2000억원 각각 순투자했고, 아시아는 2000억원 순회수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가 47조1000억원(전체의 42.1%)을 차지했고, 유럽 38조8000억원(34.6%), 미주 9조8000억원(8.8%) 순으로 조사됐다.

주로 국채 5000억원과 통안채 200억원에 순투자했으며, 보유잔고는 국채 86조2000억원(전체의 76.9%), 통안채 24조8000억원(22.1%) 순이다.

잔존만기별로는 5년 이상 1조2000억원, 1~5년 미만은 1조원 순투자했고, 1년 미만의 경우 1조7000억원 순회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