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USTR 대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작동 여부 中에 달려…2단계 협상은 아직”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6 14:22: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미중 1단계 무역합의가 제대로 작동될지는 중국에 달려 있다면서 2단계 무역협상은 아직 개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15일(현지시간) 방송된 미국 CBS ‘페이스 더 네이션’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2단계 무역협상을 2020년 (미국 대통령)선거 이후까지 기다리기 보다는 즉시 시작할 것”이라고 밝힌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과는 상반되는 내용이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인터뷰에서 “현재는 1단계 합의를 시행하는데 양측이 집중하고 있다”면서 “2단계 협상은 우리가 1단계 합의를 어떻게 시행하느냐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단계 미중 무역 합의에 대해 일부 번역이나 본문 수정 작업이 진행 중이지만 협상 자체는 완전히, 절대적으로 완료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우리는 제조업, 농업, 서비스, 에너지 등의 목록을 갖고 있다. 전반적으로 최소 2천억 달러”라며 향후 2년 동안 중국에 대한 미국의 수출 규모는 거의 2배 늘어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 이 모든 합의가 효과를 발휘할지는 미국이 아닌 중국의 의사 결정권자에 달렸다”며 “강경파들이 결정을 내린다면 우리는 하나의 결과를 얻게 된다. 만약 우리가 바라는 대로 개혁파들이 결정을 내린다면 우리는 (강경파들이 결정할 때와) 또 다른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번 합의가 “모든 문제들을 해결하진 못할 것”이라고 덧붙여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그는 “미중 무역 패러다임을 바꾸는 것은 항상 단계적으로 이뤄졌다. 문제는 첫 단계가 얼마나 큰가였다. 이것(미중 무역 패러다임 변화)은 수년이 걸릴 것이다. (미중 간의)차이들이 매우 빨리 해결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과 중국은 무역 갈등을 겪은 지 18개월 만에 부분합의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

이번 합의에서 미국은 중국산 2천5백억 달러에 대해 25% 관세를 유지하되 1천2백억 달러 규모 중국산 관세를 15%에서 7.5%로 낮추기로 했다.

중국도 미국에 대한 추가 관세를 유예했다.

관세 인하 조치는 합의문에 서명한 뒤 30일 이후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앞서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미중 대표가 내년 1월 이 같은 내용의 무역협상 1단계 합의안에 공식 서명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