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달간 데이트폭력 입건 피의자 2천명…“폭행‧상해 60% 이상”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6 14:28: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개월 간 데이트폭력으로 경찰에 입건된 피의자가 205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폭행과 상해가 60%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청은 6일, 7월1일~8월31일 데이트폭력 집중신고 기간에 4185건의 신고를 받아 2052명을 입건하고 8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해당 기간 적발된 데이트폭력 유형은 ‘폭행과 상해’가 64.1%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체포‧감금‧협박’은 9.6%, ‘주거침입’은 5.5%였다. 가해자 연령대는 ▲20대 35.7% ▲30대 24.5% ▲40대 19.4% ▲10대 3.1% 순이었다.

직업별로는 ▲무직(25.7%) ▲회사원(14.6%) ▲자영업(9.2%) ▲노동(3.3%) ▲전문직(2.1%) ▲유흥업(0.8%) ▲공무원(0.2%) 등이었다.

경찰은 2017년 이후 전국 데이트폭력 범죄는 감소하는 반면 신고 건수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데이트폭력 태스크포스(TF)팀을 중심으로 신변보호 강화 등 1926건의 피해자 보호 조치를 취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신고에 대응하면서 보호시설 연계, 신변경호, 주거지 순찰 강화, 112 긴급신변보호대상자 등록, 위치추적장치 제공, CCTV 설치, 신원정보 변경 등의 조처를 취했다”며 “사후 모니터링을 진행하는 등 피해자 지원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정성욱 기자 swook326@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