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의원, 공공기관 추가이전을 통한 부산경제 활성화방안 토론회 개최

장동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4 18:31: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 = 장동호 기자]최인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갑)은 지난 26일 서울에서 개최한 공공기관 이전 관련 토론회에 이어 4일 오후 3시 부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대강당에서 부산광역시, 부산광역시의회, 전국혁신도시포럼, (재)부산테크노파크와 함께 <혁신도시공공기관 추가이전을 통한 부산경제 활성화방안> 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수도권 인구의 비수도권 인구 상회 시대에 따른 국가균형 발전 추진 전략과 새로운 지역혁신 동력 창출 방안으로서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 방향과 이전 공공기관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민원 전국혁신도시포럼 대표의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 방향”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이기원 한림대학교 교수의 “공공기관 추가이전의 의미와 필요성”, 송우경 산업연구원 지역정책실장의 “제4차 균형발전계획과 부산시의 대응방안”, 안영철 부산국제교류재단 사무차장의 “이전기관 앵커링을 통한 부산혁신도시 발전방안”에 대한 발제와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회에서 이민원 대표는 기조강연을 통해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위해 향후 필요한 과제로 지역 국회의원 참여를 확대하여 지방이전을 본격 요구하고, 광역지자체 혁신도시 관련 부서의 연합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송우경 지역정책실장은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대한 부산시의 대응방안으로 주요 사업의 상호 연계 추진을 위한 지자체 내 컨트롤타워 구축이 필요하며, 행정구역 단위의 분절적 추진을 지양하고 지역간 연계협력으로 상생발전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지방소멸에 대응한 지역대학의 역할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본 행사를 공동주최한 최인호 의원은 “부산의 경우 현재 342만 명에서 2047년 268만 명으로 인구가 급격히 축소될 전망”이라며, “수도권 인구가 비수도권 인구를 역전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은 더 이상 수도권 과밀화와 지방소멸 문제는 방치할 수 없는 상태이고, 공공기관 이전은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는 강력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수도권에 잔류 중인 기관들의 지방이전이 현실화되면 수도권에 집중된 우리나라의 경제 지도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고, 지방의 쇠퇴와 소멸의 악순환을 막을 수 있을 것”이며, “부산 발전을 위해서라도 공공기관 추가 이전은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