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최고의 투자처…산업부 “외국인 투자 5년 연속 200억 달러 넘길 듯”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5 18:33: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은 “올해까지 5년 연속 200억 달러 외국인 투자 유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실장은 5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2019년 외국인 투자 주간’에 참석해 “한국은 광대한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는 최고의 투자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올해 15회째를 맞는 외국인 투자 주간은 한국의 투자 매력을 전 세계 외국인에게 알리고 한국 투자 성공 전략과 유망 투자 기회를 소개하는 정부의 연례 투자 설명회(IR)다. 산업부가 주최하고 산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가 주관한다.

행사에는 ▲방한 외국인 투자자 및 외국인 투자 기업 315명(소재·부품 분야 88명) ▲해외 언론 및 주한 외신 기자 20명 ▲국내 기업 298명 ▲유관 기관 108명 ▲지자체 등 175명 ▲외투기업인사담당자 190명 ▲구직자 1500여명 등 총 2500여명이 참석해 한국 투자 환경에 대한 이해와 상호교류의 장을 조성할 방침이다.

글로벌 밸류 체인(GVC·세계 가치 사슬) 협업의 중요성과 국가·기업 간 연계성 강조를 위한 슬로건 ‘한국과 통하고 세계로 나간다’를 제시하고 오는 7일부터 사흘간 ▲혁신 성장 포럼 ▲소재·부품·장비 투자 유치 포럼 ▲라운드 테이블 ▲외국인 투자 기업 취업 상담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의 골자는 ▲제조업 강국을 지향하는 한국과 글로벌 협업 제안 ▲소재·부품·장비 분야 성공 투자 사례 및 경험 공유 ▲200억 달러 투자 유치를 위한 상담 매칭 및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점 투자 유치 활동 전개 ▲해외 초청 언론인과 정부 합동 간담회 개최 등 홍보 강화다.

박 실장은 “한국은 탄탄한 경제 여건과 함께 신기술과 혁신을 실현하기에 적합한 테스트베드(가늠터)시장”이라면서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미래 신산업 창출과 제조업 강국을 향한 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 투자자들도 한국의 동반자가 돼 새 사업과 투자 기회를 만들어나가자”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