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신규 임대사업자수 전달 대비 1.5% 감소↓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0 12:37: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지난 3월 증가세를 나타냈던 임대사업자 신규 등록자수가 4월 다시 감소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5393명이 새로 임대사업자로 등록하고, 이들이 추가로 등록한 임대주택은 총 1만965채라고 10일 밝혔다.

지금까지 등록된 전국 임대사업자 수는 모두 42만9000명, 등록 임대주택은 141만채로 집계됐다.

임대주택에 등록되면 양도소득세를 감면 받는 등 각종 세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을 통해 등록 임대에 대한 각종 세제 혜택을 축소하면서, 등록 증가 추세는 줄어드는 모습이다.

4월 신규 등록자 증가 추이는 3월 5474명보다 1.5% 줄었다.

서울은 2008명에서 1929명으로, 지방은 1276명에서 1137명으로 감소율은 각각 3.9%, 10.9%였다.

하지만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전체에서는 새로 등록한 임대사업자는 한 달간 4256명으로, 3월 4198명과 비교해 1.4% 증가했다.

월간 등록 수는 서울 3839채에서 3800채로, 지방은 3233채에서 2994채로 각각 1.0%와 7.4% 줄었다.

반면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은 한 달간 7824채에서 7971채로 1.9% 늘었다.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면 임대의무기간(8년) 동안 파는 게 금지되고, 임대료(연 5% 인상 제한)인상이 제한되지만, 양도세와 재산세 등 각종 세금 부담을 낮출 수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