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비상경영 체제 돌입…“2~3개월 무급휴가 실시”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8 11:50: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이 직원들에게 무급휴직 신청을 받는 등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따.

1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최종구 이스타항공 사장은 지난 16일 사내게시판에 “오늘부로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위기극복 경영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최 사장은 “최근 당사는 대내외 항공시장 여건 악화로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경영실적 악화로 지금의 상황이 지속한다면 회사의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위기 극복을 위해 사나 대응 태스크포스(TF) 팀을 꾸려 단계별 방안을 마련하고 전사적으로 이를 실천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또 “위기 극복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고통이 수반된다”고 말했다.

이스타항공은 객실 승무원을 대상으로 10월에서 12월까지 2~3개월가량 무급휴직 신청을 받고 있다. 관련 업계는 1400여명의 직원 중 100명 이상의 직원들이 무급휴직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국내업계 최초로 최신 기종인 B737 맥스를 도입하는 등 공격적인 경영을 펼쳤지만, 해외에서 잇따른 추락 사고가 발생해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하는 등 차질을 빗었다.

최근에는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이 불거지면서 일본 노선을 축소하는 등 영업에 적잖은 타격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이스타항공)

 

팩트인뉴스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