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핀테크 유니콘 육성 지원위해 ‘맞춤형 규제완화’ 추진”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7 11:58: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금융위원회가 핀테크 유니콘 육성을 위한 성장지원 정책을 추진한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17일 ‘글로벌 핀테크 규제환경 분석과 개선방향’ 세미나를 통해 “지금까지 핀테크 생태계 조성을 위한 개방과 경쟁, 혁신적 실험에 우호적인 환경 조성에 노력해 왔다면, 이제는 한 단계 더 나아가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을 길러낼 수 있는 스케일업(scale-up) 전략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니콘이란, 기업가치가 10억달러(1조원) 이상인 비상장 스타트업을 말한다.

각국의 핀테크 산업 육성 결과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은 지난 2017년 22개, 지난해 25개에 이어 올해 들어 39개까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국내 핀테크 유니콘은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 한곳뿐이다.

이에 대해 손 부위원장은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을 육성해내기 위해 전략적인 맞춤형 규제완화를 추진하고자 한다”며 “해외 유망 핀테크 비즈니스 모델이 우리나라에서도 나타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사례를 분석하는 것과 함께 국내 업체를 직접 찾아다니며 필요한 규제환경을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글로벌 유니콘 기업을 키워낼 수 있는 모험자본의 핀테크 투자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겠다”며 “국내 투자자들이 확신을 갖고 투자할 수 있도록 핀테크 지원 정책의 일관성, 지속성을 유지하면서 모험자본의 핀테크 투자확대 여건을 조성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금융분야 신남방정책인 ‘핀테크 로드’를 개척하고, 영국 등 핀테크 선진국으로의 진출도 적극 지원하는 등 우리 핀테크 기업의 글로벌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는 인류 역사를 통해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여 도태되는 사례를 수 없이 많이 목격해 왔다”며 “우리가 당면한 이 시대는 피상적 변화가 아닌 보다 근본적인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