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학 교직원, 사상 첫 총파업 돌입…“대학정책 전면 개정해야”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30 11:35: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0일 정부 대전청사 남문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관계자들이 문재인 정부에 지역대학 위기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전국 대학의 교직원 2000여명이 처음으로 집결한다. 문재인 정부의 대학정책을 비판하고 정책기조를 전면 전환하도록 촉구하는 총파업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이들의 총파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전국대학노동조합(이하 대학노조)은 30일 오후 1시 30분 서울 파이낸스센터 앞에 모여 총파업 결의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후 청와대로 행진해 대정부 고등교육정책전환 요구서를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대학노조는 서울대 등 국립대 학교회계직원을 비롯해 고려대, 연세대 등 4년제 대학·전문대학 140여개교 직원 약 1만명이 조합원으로 가입돼 있다. 1998년 창립 이래 처음으로 총파업에 돌입한다.

대부분은 연차 또는 반차를 내고 참여하지만, 지난 8월부터 임금협상이 결렬돼 총파업 중인 강원관광대학지부는 쟁의권을 갖고 참여한다. 노조 조합원 부당해고로 대학본부와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금강대도 마찬가지다.

대학노조는 문재인 정부 대학정책의 전면적인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대학노조 측은 전 정부의 대학구조개혁 정책이 지금까지 유지되면서 학령인구 급감과 맞물려 비수도권 대학의 황폐화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대학노조는 “많은 지방대학과 지역 고등교육 기반, 나아가 지역이 붕괴될 수밖에 없는 재앙 수준의 위기가 수년 뒤 닥칠 것”이라며 “점차 재정의 어려움과 교육의 질 하락의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의 위기가 점점 심화되고 있고 수년 내에 고등교육 기반 붕괴로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이에 대한 정부의 실효성 있는 제대로 된 대책은 나오고 있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정부가 공영형 사립대, 대학서열화 해소를 위한 대학간 통합네트워크 등을 여러 고등교육정책들을 공약했지만, 임기 반환점을 돌고 있는 지금까지도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것에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대학노조는 ▲인구감소 대비 지역균형발전 등 범정부 고등교육 중장기 실질 대책 마련 ▲3주기 대학역량진단평가-대학혁신재정지원 방식의 정책 재고 ▲고등교육 재정 안정적 지원 근거 마련 ▲물가인상에 따른 교육비 증가분 지원 ▲국립대 통합네트워크·공영형 사립대 정책 시행 ▲공영형 사립대 관련 예산 배정 ▲국립대학 무기계약직 처우개선 등을 요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