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안정 위한 분양가상한제…서울 전세가격은 오히려 오르나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9 16:18: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자료: 한국감정원 / 그래픽: 안지혜 기자

 

정부가 부동산 안정을 위한 분양가상한제 시행안 발표를 앞둔 가운데, 오히려 이 움직임이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을 이끌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12일 오전 비공개 당정협의회를 실시하고 오후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개선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개선안에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기준을 완화해 시행하고 로또 분양과 공급 축소 우려를 최소화하는 방안 등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이러한 정부의 움직임이 최근 서울 집값 상승을 이끈 재건축 시장을 안정시키고, 고분양가 논란을 잠재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은 ▲서초 0.06% ▲강남 0.05% ▲송파 0.04% 등을 보이며 강남 4구 아파트값 상승폭은 확대됐지만 재건축 단지는 대체로 하락하거나 보합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전세시장에서는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상한제 시행으로 분양 가격이 인근 시세보다 낮아지기 때문에 청약 대기 수요가 ‘전세 버티기’로 돌아가면서 전세수요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현재 서울의 아파트 전세 가격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5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 가격은 0.04% 오르면서 전주보다 상승폭이 0.01%p 확대됐다. 특히 서초(0.19%)와 동작(0.10%), 강남(0.08%) 등 강남 지역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에 대해 감정원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이후 33주 동안 하락하던 서울 전세 가격이 지난달부터 상승하고 있다. 재건축 단지 이주수요와 학군 수요 등과 함께 일부 매매수요가 전세로 돌아섰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여기에 기준금리 인하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등의 영향으로 당분간 오름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의 고강도 규제로 주택시장 관망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민간택지 상한제 시행에 따른 저분양가 대기 수요가 전세 수요로 돌아서면서 전셋값을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제공=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