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두 달 연속 최고 증가세…7‧8월 신용대출 상승 영향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4 08:34: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중은행 가계대출 증가세가 두 달 연달아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다. 7‧8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신용대출이 많아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3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 등 시중은행 5곳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596조794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달보다 4조9759억원 오른 것으로 두달 연속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7~8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신용대출이 많이 증가했다. 지난달 말 신용대출 잔액은 1조6479억원 상승한 105조2661억원을 기록했다.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세는 233조8174억원을 기록하면서 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업계에서는 개인사업자 수가 늘어남과 동시에 경기가 악화하면서 대출 증가세가 변동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편 주택담보대출은 지난달 말 3조3036억원 오른 428조1388억원을 나타내며 증가세가 소폭 감소했다. 주택담보대출은 6월 3조281억원, 7월 3조3423억원 오르는 등 올해 최고 증가세를 기록한 바 있다.

[사진 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정성욱 기자 swook326@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