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올해 상장사 169곳 재무제표 심사·감리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1:20: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금융감독원이 올해 상장법인 등 169개사에 대한 제무제표 심사 및 감리에 나선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회계 분식 가능성이 높은 회사를 중심으로 총 169개 상장사를 선정해 재무제표 심사 및 감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재무제표 심사제도란, 감사인의 감사보고서를 들여다보는 기존 감리와 달리 기업이 공시한 재무제표에 오류가 없는지를 심사하는 제도를 말한다.

재무제표 심사제도는 재무제표 오류 발견 시 단순 실수나 착오에 의한 것이면 제재 조치 없이 수정하도록 해 제재 조치 절차를 밟아야 하는 감리 대비 신속한 오류 정정이 가능하다.

금감원은 지난해 감리 기업 126곳 보다 34.1% 늘어난 169곳을 대상으로 심사 및 감리를 진행하기로 했다.

앞으로 심사 대상을 계속해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금감원은 심사 대상을 ▲계량·비계량 분석을 실시해 회계 분식 위험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는 회사 ▲2019년 중점 점검 4대 회계이슈 해당 회사 ▲10년 이상 장기 미감리 회사 등에서 선정할 예정이다.

한편 금감원은 상장 폐지를 면하기 위해 가공 매출이나 손익 조작과 같은 회계 분식이 발생할 위험이 높은 기업 등 회계 취약 분야를 중심으로 중점 모니터링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대규모 기업을 심사할 때는 3인 이상의 인력으로 긴급 점검반을 구성, 합동심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은 올해 회계법인을 대상으로 감사 품질 관리 시스템을 적절하게 운영하고 있는지를 점검하기 위한 감리도 시행한다.

상반기 2곳, 하반기 5곳 등 총 7개 회계법인에 대해 감사품질관리 감리를 실시한다.

상장법인 감사인 등록제와 회계법인 품질관리수준에 대한 평가, 회계법인 수시보고제도 등 신규 제도의 도입 준비 등을 감안해 지난해 11곳 보다 일시적으로 감리 대상을 줄였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금감원 관계자는 “신 외감법에 따라 강화된 회계 감독 프레임 하에서 선택과 집중을 통해 효과적으로 회계부정을 감시하고, 선제적으로 회계정보를 수정 공시함으로써 투자자 보호 및 기업의 회계신뢰성 인식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