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인하폭 7%로 축소… 오늘부터 휘발유 리터당 65원↑ 경유 46원↑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7 10:42: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팩트인뉴스=이시아 기자]오늘부터 유류세 인하폭이 줄면서 휘발유 등 기름값이 오른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7일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휘발유와 경유, LPG 부탄에 부과하는 유류세 인하 폭을 현행 15%에서 7%로 축소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휘발유는 리터(ℓ)당 65원, 경유 46원, LPG 부탄 16원씩 가격이 오른다.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1주 연속 상승하면서 1400원대 후반대로 진입한 것을 감안하면, 휘발유 가격은 1500원대 이상으로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다.

유류세 인하 폭을 절반 정도 줄인데 이어, 오는 9월 1일부터는 유류세 인하 조치가 끝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지금보다 휘발유 가격은 ℓ당 123원, 경유는 ℓ당 87원, LPG부탄은 ℓ당 30원씩 오르게 된다.

유류세는 휘발유와 경유의 경우 교통‧에너지‧환경세와 자동차세(주행분, 교통세의 26%), 교육세(교통세의 15%)가, LPG 부탄에는 개별소비세에 교육세(개별소비세의 15%), 부가가치세가 부과된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유류세를 한시적으로 인하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었던 2008년 3월 10일부터 2008년 12월 31일까지 약 10개월간 휘발유와 경유‧LPG 부탄의 유류세를 10% 인하한 후 10년 만이다.

정부는 이번 유류세 환원 시 가격 인상을 이용한 매점매석을 방지하기 위해 석유 정제업자 등에 대해 휘발유와 경유, LPG 부탄 반출량을 제한해왔다.

휘발유와 경유는 지난해 동기 대비 115%, LPG부탄은 지난해 동기 대비 120%를 초과하는 반출‧수입이 금지된다.

또한 정부는 정당한 사유 없이 판매를 기피하거나 특정 업체에 과다반출 하는 행위 등을 금지하고, 매점매석을 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매긴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와 각 시‧도는 오는 11월 30일까지 매점매석‧판매 기피 행위에 대한 신고를 접수할 계획이다.

향후 유가 급등을 막기 위해 업계와 소통을 이어나가며, 매일 가격을 살피기로 했다.

우선 정유업계와 석유‧주유소‧유통 관련 협회, 한국석유공사, 농협, 도로공사, 자영알뜰협회 등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앞으로는 한국석유공사, 소비자단체인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 등과 공조해 주유소 판매가격에 대한 일별 모니터링 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알뜰주유소를 활성화해 가격 안정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이시아 기자 jjuu9947@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