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SK이노베이션 상대 ‘배터리 소송’ 로펌 추가…맞소송전 격화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0 10:16: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을 상대로 2차전지 관련 특허침해 소송을 준비 중인 가운데,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진행 중인 소송의 대표 법률대리인을 변경하는 등 양측 간 갈등이 첨예하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최근 SK이노베이션과의 미국 내 소송과 관련한 대표 법률대리인을 ‘덴튼스(Dentons)US’에서 ‘레이섬앤왓킨스(Latham&Watkins)’로 바꿨다.

레이섬앤왓킨스는 지난해 글로벌 매출액 2위를 기록한 미국계 로펌이다. 다만 기존 대표 로펌인 덴튼스 또한 완전히 배제된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 측은 “로펌이 새롭게 들어온 건 아니다. 이번 대표 로펌 변경은 단순 전력 보강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 측은 법률대리인 전력을 보강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한 특허 침해 소송에서 이기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4월 미국 ITC와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영업비밀 침해로 제소했다.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 전 임직원을 채용하면서 2차전지 핵심 기술에 대한 영업비밀이 유출됐다는 내용이다.

이에 SK이노베이션도 LG화학을 상대로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특허 침해 내용은 파악되지 않았지만 이르면 이달 안에 미국에서 LG화학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앞서 지난 6월 LG화학을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와 영업비밀 침해가 없었다는 내용의 채무부존재 확인청구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당시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맞소송보다는 특허침해에 대한 정당한 소송”이라며 “경쟁사가 정정당당하게 하지 않으면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SK, LG)

 

팩트인뉴스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