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 ‘심각’ 격상…“한발 늦어” 현장서 비판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4 10:07: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코로나19 확진자를 이송하기 위해 대구에 집결한 엠블런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확산됨에 따라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2009년 신종플루 사태 이후 11년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범정부대책회의를 열고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하겠다고 밝혔다.

위기경보 4단계인 ‘심각’으로 상향됨에 따라 국무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해 운영한다. 범부처 대응과 중앙정부·지자체의 지원 체계를 한층 강화한다.

심각 단계에서는 사회적 격리 같은 강력한 대응조치를 추진할 수 있다. 중대본부는 대구지역에 대해 최소 2주간 자율적 외출 자제 및 이동 제한을 요청했고, 유증상자는 선별진료소를 통한 신속한 검사를 권고했다. 대구지역을 방문한 타 지역 거주자도 이에 준해 외출을 자제해줄 것으로 요청했다.

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빠른 치료를 위해 전담병원을 지정하고 병상을 확보한다. 전국적으로 1만병상 수준의 치료 병상이 확보될 전망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조기진단 및 검체 채취, 환자 치료를 위한 의료 인력 확보를 요청하고, 이에 협조한 의료인에 대한 충분한 예우와 손실을 보상한다.

좁은 실내공간에서 개최되는 행사 및 다중이 밀집하는 행사 자제를 권고한다. 사업주에는 직원이 진단서 없이 병가를 인정하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다만 이미 일선 병원에서는 심각 수준에 준하는 방역체제를 운영했던 만큼 위기경보 수준을 더 빠르게 격상해야 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백진휘 인하대병원 응급의학과 과장은 뉴시스의 보도에서 “코로나19 관련 사례정의 6판에서 원인불명 폐렴 환자를 일단 격리해 검사하도록 하면서 격리 대상자가 많아졌다”며 “일부 응급실 의사들은 선별진료를 한 후 바로 옷을 갈아 입고 일반진료를 보는 등 이미 업무 차질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별진료나 일반진료 등을 분리해 보는 의료전달체계로 조금 더 빠른 정리가 필요했다”고 말했다.

대한감염학회·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대한소아감염학회 등으로 구성된 ‘범학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책위원회’(범대위)는 지난 22일 대정부·대국민 권고안을 발표하면서 감염병 경보단계를 ‘심각’ 단계로 격상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