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7 종료 임박…정부 비상 대응 위해 ‘종합상황실’ 설치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2 10:07: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내년 1월 14일부터 컴퓨터 운영체제 ‘윈도 7’에 대한 모든 종류의 기술 지원을 종료한다고 밝힌 가운데, 정부는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 대응 체계를 운영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윈도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신규 악성코드 감염 및 해킹위험 노출 등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인터넷진흥(KISA)내 윈도7 기술지원 종료 종합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윈도7 기술지원이 종료되면 신규 보안취약점 및 오류 개선을 지원하는 보안 업데이트 제공이 중단된다. 기술지원 종료 이후 윈도7에서 신규 보안취약점이 발견되어 해커가 악용하면 이용자는 그 피해에 무방비로 노출된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윈도7 기술지원 종료 후 신규 취약점을 악용해 발생하는 알성코드 등 사이버 위협에 대해 집중 모니터링하고, 악성코드 출현시 백신사와 협력해 맞춤형 전용 백신 개발‧보급 등 피해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윈도7 기술지원 종료와 관련해 ▲SNS, 언론보도, 보안공지 등을 통한 대국민 홍보 ▲정부·산하기관·지자체 홈페이지 배너를 통한 홍보 ▲KISA 118 사이버민원센터 상담 서비스 강화 ▲보호나라 홈페이지를 통한 종료 안내 홍보 및 토종 운영체제(OS) 교체 관련 상세 안내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대국민 홍보도 강화할 계획이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윈도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보안위험성과 함께 OS 교체 또는 업그레이드 필요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고 기술지원 종료 후에도 종합상황실 운영 및 공공분야 행정안전부 등 관련 유관기관과도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하여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