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편의점 ‘일본 불매운동’ 동참…할인‧발주 중단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6 10:35: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 대형 유통체인에서도 일본 맥주 퇴출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이러한 결정은 한일 간 갈등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적 정서를 고려하고 가맹점주들의 의견도 반영한 조치로 관측된다.

2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대형마트들은 일본산 맥주의 신규 발주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롯데마트는 “일본 불매운동에 부응하기 위한 측면도 있지만 이미 재고가 많은 상태”라며 “점포에서 추가 주문을 하면 부진재고로 남을 가능성이 커 발주를 잠정 중단했다”라고 말했다.

편의점 역시 맥주 판매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4캔에 1만원’ 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시켰다. 편의점 CU는 “수입맥주 4캔 1만원 행사 등에서 일본 주류를 모두 제외하고 일부 제품은 발주 정지한다”라고 25일 밝혔다. GS25 역시 수입맥주 할인행사에서 일본산 제품을 제외시켰고, 세븐일레븐 역시 총 24종의 일본산 맥주에 대한 할인행사를 중단했다.

편의점 할인행사에서 제외시키는 조치만으로도 일본 맥주 매출은 크게 감소할 전망이다. 일본 맥주는 할인 행사 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달 1~21일 기준 판매량은 전월 대비 40.3%나 감소했다. 여기에 행사에서도 제외되면 판매 부진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CU 관계자는 “일본 맥주 행사 제외 관련 내용이 오늘부터 전국 영업부와 가맹점에 안내되고 있다”며 “일본 상품들을 제외한 행사 홍보물도 제작이 완료되는 즉시 점포로 입고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소상인들은 일본산 담배와 맥주 등을 매장에서 철수시키겠다는 취지의 기자회견을 한 바 있다. 이후 담배‧맥주‧과자 등의 제품까지 판매 중단 품목이 확대됐다.

[사진 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정성욱 기자 swook326@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