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노조 극적 합의…지하철 1~8호선 출근길 정상운행

윤철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6 09:46: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윤병범 노조측 대표위원이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 협상장에서 나오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사측과 노조가 16일 아침 임금협상에 최종타결했다.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됨에 따라 이날 예고된 총파업은 취소됐고, 열차는 정상운행됐다.

16일 노사에 따르면,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사측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제1노조)는 이날 성동구 공사 본사 4층 회의실에서 본교섭을 벌였고 오전 8시 53분께 2019년 임금협상을 최종타결했다.

노사는 6월부터 교섭을 벌였으나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 11일부터 5일간 준법투쟁을 실시한 데 이어 16일부터 3일간 시한부 파업을 예고했지만, 추가 협의 끝에 주요 쟁점사항에 합의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노사는 ▲2019년 임금은 전년도 총인건비 대비 1.8% 인상 ▲5호선 하남선 연장 개통과 6호선 신내역 신설에 따라 필요한 안전 인력 242명 노사 공동으로 서울시에 증원 건의 ▲임금피크제 운영 문제 해결 노사 공동으로 관계기관에 건의 ▲공사 내 여성직원 증가에 따른 근무환경 개선 등에 합의했다.

아울러 기관사최적근무위원회와 근무환경개선단에서 권고한 사항에 대해 노사정협의회를 구성해 논의하기로 하는 등 기관사의 안전과 관련한 인력증원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다만 양 공사 통합 시 1029명을 감축하기로 한 노사정 합의 사항은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시민 불편은 없어야 한다는 노사의 공감대하에 노동조합과 합의를 체결할 수 있었다”며 “아직 해결하지 못한 숙제가 많지만 노동조합 및 서울시와 앞으로도 함께 협의해 공동으로 현안을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윤철우 기자 factinnews@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