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영업익 7.7조…“반도체 부진에도 예상외 호실적”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8 09:44: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삼성전자가 3분기 영업이익에서 7조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대비해 56.2% 줄어들었지만 시장 전망치는 웃돌았다.

삼성전자는 2019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7조7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대비해 매출은 5.29%, 영업이익은 56.18% 감소했지만, 바로 전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0.46%, 영업이익은 16.67% 늘었다.

앞서 증권업계는 잠정실적 발표를 앞두고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이 매출 61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7조원 수준을 전망한 바 있다.

3분기에는 미중 무역분쟁과 스마트폰 경쟁심화 등 어려운 업황이 지속됐고, 한일 외교 갈등이 불거지면서 소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2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되면서 파고를 잘 넘겼다는 평이다.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이 시장 전망치를 웃돈 것은 IM(IT‧모바일) 사업부와 디스플레이 부문이 회복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스마트폰 사업의 경우 갤럭시A 시리즈의 신모델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고, OLED 사업도 성수기 효과를 누렸다.

다만 삼성전자의 실적에 기여도가 높은 반도체 부문에서는 부진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3분기 부터 반도체 수요가 회복되면서 연말쯤에는 D램과 낸드 모두 재고 수준이 정상 범위로 돌아오고, 가격 상승을 기대해 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연결기준 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실적은 향후 실적설명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