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명 중 1명만 ‘연말보너스’ 받아…중견‧중소, 지급 취소도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6 09:32: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올해 연말 보너스를 받는 직장인은 3명 중 1명에 그치고, 일부 중견‧중소기업에선 보너스를 지급하기로 했다가 취소한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앱 알바콜이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직장인 81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의 36%는 올해 연말 보너스를 이미 지급받았거나 지급받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나머지 64%는 지급받지 못했는데 그중 11%는 ‘원래 지급받기로 했으나 회사 사정으로 취소’됐다고 밝혔다.

기업규모별로 연말 보너스 지급률은 ▲대기업(68%) ▲중견기업(47%) ▲중소기업(28%) ▲공공기관(24%) ▲영세기업(23%) 순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에 비해 중소기업의 지급 비율은 최대 절반 이상 낮았다.

계약형태별로는 ▲정규직(41%) ▲비정규직(18%)으로 큰 격차가 드러났다. 지급액은 평균 210만 원으로 집계됐다.

연말 보너스 및 성과급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목표실적 달성(31%) 그리고 ▲연봉에 포함(정기 상여금, 28%)됐거나 ▲노고격려, 사기진작(25%) 때문이었다. ▲깜짝 실적 상회(6%)를 포함하면 재정상태 및 실적 달성이 보너스 지급의 가장 큰 기준으로 작용했다.

반대로 연말 보너스를 지급하지 않는 경우 역시 ‘경영 성적표’가 가장 큰 요인이었다. ▲원래 지급하지 않는다(63%)를 제외하고 나머지 미지급 사유들로 ▲회사의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서(22%) ▲목표 실적을 달성하지 못해서(6%) 등이 꼽혔기 때문이다.

기업규모별 희비는 한 차례 더 확인됐다. ‘회사의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서’ 못 받는다고 응답한 참여자 중 ▲대기업 직장인은 10%에 그친 것에 비해 ▲중견기업 25% ▲중소기업 26%로 2배 이상 월등히 높았다.

또 보너스를 못 받는 대기업 재직자 중 26%는 ▲타 성과급 또는 포인트 등으로 대체 받는다고 답해 실질적인 미지급과는 거리가 있었다.

특히 연말 보너스를 지급하기로 했다가 지급이 취소된 경우 역시 ▲대기업(5%)에 비해 ▲중견기업(16%)과 ▲중소기업(13%)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즉 대기업에 비해 중견 기업 재직자들이 보너스 지급 번복을 최대 3배가량 더 많이 경험한 것이다.

 

(그래픽제공=인크루트)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저작권자ⓒ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HEADLINE NEWS